나무, 꽃, 과일, 새

시나무:복숭아나무

  • 부천에서는 오래 전부터 성주산을 중심으로 야생 복숭아나무가 심어져 있었다.
  • 배수가 잘 되는 완경사지, 연평균 11~15℃ 정도가 되는 최적의 생육 조건 등으로 인해 우리고장의 대표
    농산물이다.
  • 부천에 개량된 복숭아나무가 처음 재배되기 시작한 것은 식민시대 초기인 1900년대 초부터다.
  • 일설에 의하면 인천 역장을 지낸 일본사람 다케하라가 재배하기 시작하여 일본인들이 대거 심기
    시작하였다고 한다.
  • 토지조사사업 등의 명목으로 총독부를 등에 업고 우리 국토를 마구잡이로 빼앗아 그들의 구미에 맞는
    작물을 재배하였는데, 그때 부천에서는 복숭아나무가 재배된 것이다. 1925년경부터는 재배면적이 크게
    늘어 부천의 복숭아는 이 때부터 명성을 날리기 시작하였다.

시꽃:복숭아꽃

  • 부천시의 시 꽃은 복숭아꽃이며 일명 복사꽃이라고도 한다.
  • 복사꽃은 4~5월에 피며 5개의 꽃 수술이 있다.
  • 꽃의 지름은 3cm정도며 꽃 색은 연한분홍색이다.
  • 꽃말은 좋은 성품, 사랑의 노예이다.
  • 부천시에서는 꽃이 흐드러지게 피는 4월 말에서 5월 초에 복사골 예술제를 개최하여 시민 한 마당
    잔치를 펼치고 있다.

시과일:복숭아

  • 부천에서는 오래 전부터 성주산을 중심으로 야생 복숭아나무가 심어져 있었다.
  • 배수가 잘 되는 완경사지, 연평균 11~15℃ 정도가 되는 최적의 생육 조건 등으로 인해 우리고장의 대표
    농산물이다.
  • 1930년대 이후 1970년대 도시화가 되기 전까지 부천은 우리나라 유명 복숭아 생산지였다.
  • 대구의 사과, 나주의 배와 함께 '소사복숭아'가 우리나라 3대 과일로 인정받을 정도였다.

시조:보라매

  • 부천시를 상징하는 새는 용감한 보라매이다. 부천시를 상징하는 새를 매로 정한 것은 1990년 10월 6
    일이다.
  • 그 전에는 시의 새를 까치로 정하였다. 그러나 까치보다 보라매가 힘차게 발전하는 우리 시를
    상징하기에 적합하다고 생각하여 보라매로 바꾼 것이다.
  • 보라매는 밝은 미래를 향한 약진과 하늘높이 날으는 비상, 그리고 날렵함을 뜻한다.
  • 그러므로 부천을 상징하는 보라매는 앞으로 부천시가 이와 같이 발전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정하였다.
  • 부천을 나타내는 독특한 개성을 지닌 매, 즉 보라매 정신을 확산시키기 위해 우리 시에서는 보라매를
    여러 가지 행사와 행정에 마스코트로 이용하고 있다.
부천시도우미
정보제공부서 : 문화예술과 문화정책팀
전화번호 : 032-625-3102
민원신고
시민 만족도 조사
홈페이지의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.
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셨습니까?
[평균 4.2점 / 5명 참여]

1,200자 이내로 입력하여 주십시오.

현재 0자 (최대 1,200자)